Home > 커뮤니티 > 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토지거래허가제 시행 첫날…강남 집주인도 매수자도 '멘붕'

  • 관리자 (jlcom)
  • 2020-06-24 09:05:00
  • hit11
  • vote0
  • 61.83.36.182
서울 송파구 잠실과 강남구 삼성동, 대치동 일대 모습. 뉴스1

서울 송파구 잠실과 강남구 삼성동, 대치동 일대 모습. 뉴스1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으로 23일부터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서울 강남구 삼성·대치·청담동, 송파구 잠실동 중개업소에는 부동산 매매·문의가 뚝 끊겼다. 앞으로 1년간 이 지역에서 부동산을 구입하려면 구청의 허가를 받아야 하며 주택을 살 경우 2년간 직접 살아 입주해야 한다. 상가를 구입할 경우엔 직접 상업을 하는 것이 원칙이다.

유례없이 강한 규제에 당분간 강남 부동산시장에 관망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대치동 A 중개업소 대표는 "17일 대책 발표 후부터 어젯밤까지는 문의 전화가 엄청나게 오더니 오늘은 예상대로 조용하다“며 ”이제 이쪽에서 집을 사려면 현찰로 사야 하고 2년 입주해야 하니 당분간 거래가 확 줄어들 것 같다"고 말했다. 잠실동 B 중개업소 대표도 "오늘부터 장기간 휴지기에 들어갈 것 같다"며 "이제 부동산 거래가 어렵게 돼서 중개업소들도 쉬어야 할 판"이라고 했다.

대치동 C 중개업소 대표는 "오늘이 규제 첫날이라 그런지 너무 조용하다“며 ”이제 입주가 가능한 실수요자 위주로만 거래가 이뤄질 테니 이전보다 거래가 더 뜸해지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C 중개업소 대표는 "지난 주말과 어제까지도 문의는 많았는데 실제 거래는 많이 되지 않았다"며 "집주인들이 가격을 거의 낮추지 않았고, 매수자들은 그 값에는 사려 하지 않아 급매만 한두건 성사된 거로 안다"고 전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