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글로벌 부동산 톡톡]이커머스 성장, 오프라인 매장 쇠퇴에 도심 물류센터에 자리 내주는 백화점

  • 관리자 (jlcom)
  • 2020-08-11 09:25:00
  • hit12
  • vote0
  • 61.83.36.182

아마존, 사이먼 소유 백화점 물류센터 전환 검토

보네이도도 콘퍼런스콜에서 JC페니 백화점 물류센터로 전환할 계획 밝혀

이커머스 성장, 오프라인 매장 몰락에 유사한 사례 이어질 듯

최근 몇 년 간 리테일 산업이 큰 어려움을 겪으면서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여기에 올해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으면서 변화가 더 가속화되고 있는데요. 특히 최근 들어 장사가 되지 않은 오프라인 매장을 이커머스(e-commerce) 성장으로 수혜를 보고 있는 물류센터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이 눈에 띕니다.
 
아마존, 사이먼 소유 백화점 도심물류센터로 전환 논의중
 
이지스자산운용이 투자한 영국 아마존 물류센터 전경 /사진제공=이지스자산운용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현지시간) 아마존과 미국 최대 쇼핑몰 소유주이자 상장 리츠인 사이먼프로퍼티가 문을 닫는 일부 백화점 점포를 아마존 물류센터로 활용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논의 중인 점포는 지난 5월 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한 백화점 체인 JC페니와 지난 2018년 파산보호 신청을 한 시어스 백화점입니다. JC페니는 올여름 154개 점포의 문을 닫겠다고 밝혔으며, 시어스는 지난해 11월 96개 점포 폐쇄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WSJ에 따르면 사이먼프로퍼티는 JC페니 백화점 63곳, 시어스 백화점 11곳을 각각 소유하고 있으며, 이 중 일부를 물류센터로 전환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합니다. 사실 이번 협상은 코로나19 이전부터 시작되었으나 코로나19 이후 움직임이 더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아마존이 백화점 부지를 노리는 이유는 최근 배송 시간 단축을 위해 도심 물류센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백화점이 대부분 도심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어 도심 물류센터로 활용하기에 알맞다고 판단한 것이죠. 여기에 코로나19 이후 오프라인 매장의 몰락이 가속화되면서 아마존과 사이먼프로퍼티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리츠협회(NAREIT)에 따르면 올해 들어 리테일 섹터의 수익률은 모든 섹터 중에서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사이먼프라퍼티의 주가도 올해 들어 57.2%나 하락했습니다.
 
사이먼프라퍼티 주가 추이


반면 이커머스의 발달로 물류센터에 대한 수요는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이마케터(eMarketer)에 따르면 전 세계 이머커스 시장 규모는 지난해 3조 5,350억달러 규모에서 오는 2023년 6조 5,42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같은 기간 리테일 시장에서 이커머스가 차지하는 비중도 14.1%에서 22.0%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글로벌 이커머스 시장 성장 추이 /자료=이마케터
   
보네이도, 맨해튼 JC페니 백화점 라스트마일 물류센터로 전환 검토
 
뉴욕 맨해튼 330 웨스트 34번가에 위치한 보네이도 소유의 자산 /사진=보네이도 홈페이지


오프라인 매장을 도심 물류센터로 전환하는 것을 검토하는 곳은 아마존과 사이먼프라퍼티 뿐만이 아닙니다. 미국 뉴욕을 기반으로 하는 리츠인 보네이도는 최근 2·4분기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맨해튼 중심부에 위치한 리테일 자산을 물류센터 시설로 전환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자산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바로 코로나19로 인해 파산신청을 한 대형 백화점 체인 JC페니가 위치하고 있던 맨해튼 330 웨스트 34번가에 위치한 건물입니다. 스티븐 로스 보네이도 최고경영자(CEO)는 콘퍼런스콜에서 “JC페니가 위치하고 있던 자산은 맨해튼 중심부의 아주 좋은 위치에 있다”며 “현재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라스트 마일(last mile) 물류센터’로 전환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실제 코로나19 이후 라스트 마일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이 더욱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습니다. 로스 CEO는 “뉴욕 같이 밀집된 도시에서는 공간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한데 해당 자산은 대규모 적재 시설과 트럭이 접근할 수 있는 공간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러한 그의 발언을 감안하면 JC페니 백화점이 나간 빈 자리는 물류센터로 채워질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앞으로 이커머스 성장으로 쇠퇴한 오프라인 매장들이 물류센터로 변신하는 사례가 계속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출처 : 서울경제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