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연이은 대책에도 서울 아파트 매매·전셋값 상승폭 ↑

  • 관리자 (jlcom)
  • 2020-08-18 09:31:00
  • hit8
  • vote0
  • 61.83.36.182
“시장 안정화까지 다소 시간 걸려”

지역별 아파트 매매가격 주간변동률. 표=KB부동산 리브온 제공
[스마트경제]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대책에도 서울의 매매와 전세 변동률은 여전히 상승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13일 KB부동산 리브온(Liiv ON)이 발표한 주간KB주택시장동향 자료에 따르면 서울과 경기, 인천을 제외한 5개 광역시 아파트 매매가격이 모두 상승했다.

서울지역 매수우위지수도 116.3으로 지난주 119.6과 유사하면서 매매시장에서 더딘 안정화가 진행중이다. 공급확대 계획에 대한 시장안정화 신호가 확산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이며 전세 시장은 임대인과 임차인과의 충돌과, 물량 부족 및 월세 전환 등 다수의 불안요소로 인해 이번주도 가격에서 상승 움직임이 나타났다.

서울(0.53%)과 경기(0.30%) 모두 지난주 대비 상승했다. 수도권(0.35%)은 전주 대비 상승했고 광역시 이외의 기타 지방(0.16%)도 올랐다.

인천을 제외한 5개 광역시(0.12%)는 대전(0.27%), 대구(0.14%), 울산(0.10%), 부산(0.08%), 광주(0.03%) 모두 올랐다. 세종(3.06%), 전남(0.10%), 강원(0.04%), 충남(0.04%), 경북(0.04%), 충북(0.03%), 전북(0.02%), 경남(0.01%) 모두 상승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에 이어서 이번주에도 전 지역 상승을 보이면서 좀처럼 상승세가 누그러지지 않고 있다. 노원구(1.05%), 도봉구(0.88%), 구로구(0.86%), 성북구(0.67%), 송파구(0.64%)가 높은 상승을 보였다. 

노원구는 정부의 6.17 주택안정화 대책 및 7.10 보완 대책 발표로 매매 시장이 혼란스러운 가운데 매도 물량도 약간 출회되고 있으나 취득세 인상 전 매수세도 있어 높은 호가에도 한두건씩 거래되고 있다. 광운대역세권개발,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도봉면허시험장 의정부 이전, 동북선 경전철 재추진 등도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도봉구는 7.10대책 발표로 세금 부담에 대한 우려, 신규 주택공급 부족 등의 이유로 다주택자들의 갭투자 유입은 줄었으나 실입주자 및 예비실입주자들의 매수세는 지속되고 있다. 창동개발 호재에 대한 기대 심리는 여전해 매도자는 높은 호가를 부르고 있으며 매수자는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매수하는 상황이다.

경기는 전주 대비 0.30%의 변동률을 기록하면서 지난주 상승폭(0.18%)보다 커졌다. 구리(0.96%), 성남 분당구(0.74%), 광명(0.73%), 남양주(0.62%), 수원 영통구(0.59%)가 강세를 보였고 하락 지역은 없다. 인천(0.10%)은 계양구(0.19%), 서구(0.17%), 연수구(0.15%), 부평구(0.08%), 남동구(0.03%)가 전주 대비 상승했다.

구리는 지하철 8호선 개통 예정 기대 심리, 서울 중랑구 신내차량기지와 구리시 도매시장사거리를 연결하는 '도시철도 6호선 연장(구리선) 건설사업' 심의 호재 등으로 매매가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태릉골프장 개발 계획 및 육사 이전 계획으로 행정구역상 일부 지역이 구리시 관할지역으로 분류되며 구리시에서는 이러한 개발 계획이 GTX-B노선의 갈매역 정차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성남 분당구는 강남권 출퇴근이 용이하고 학군 선호 지역으로 실수요 문의가 꾸준하고, 월판선, 성남2호선트램 등의 교통 호재로 투자자 관심도 꾸준해 각종 부동산 규제책에도 불구하고 상승세가 유지되고 있다. 학군 우수지역으로 신학기 전 방학 이사를 위한 30~40평대 매물 문의도 있고, 정자역 인근 두산 신사옥이 완공을 앞두고 있어 주변 오피스텔 및 아파트 매수 문의도 간간이 있다.

인천 계양구는 연이은 부동산 대책 발표로 거래는 다소 한산한 편이나 저렴한 중소 단지들이 밀집되어 있는 작전, 계산동 일대는 투자자 관심이 꾸준하여 소폭 가격이 올라 거래되고 있다. 또한 계양테크노밸리를 배후 수요로 두고 있는 귤현동, 동양동 등의 단지들도 매매가 강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전주 대비 0.20%의 상승을 기록했다. 수도권(0.29%)과 5개 광역시(0.11%), 기타 지방(0.09%)도 지난주 대비 상승했다.

 

출처 : 스마트경제(http://www.dailysmart.co.kr)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