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달라지는 리모델링 트렌드...“부분공사가 뜬다”

  • 관리자 (jlcom)
  • 2020-08-21 15:09:00
  • hit31
  • vote0
  • 61.83.36.182
한샘 리하우스 욕실 상품.
 

[이데일리 박민 기자] 집안 전체를 ‘싹’ 고치기보다 욕실이나 주방 등 특정 공간만 새 것으로 바꾸는 ‘부분 공사’가 새로운 리모델링 트렌드로 급부상하고 있다. 집을 몇주씩 비워야 하고 비용 부담도 큰 ‘전체 공사’보다 시간과 비용 부담이 훨씬 덜한 ‘부분 리모델링’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각광받는 분위기다.

인테리어 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리모델링 시장에서 욕실, 현관, 중문, 아이방 등 특정 부분만 손보려는 부분 리모델링 수요가 부쩍 늘었다. 기존에 내집 마련을 새로 한 집주인을 중심으로 집안 전체를 싹 고치던 리모델링 방식과는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서울 마포의 한 인테리어 업체 대표는 “정부의 재건축·재개발 규제와 실거주 의무 강화로 노후 주택을 고쳐 쓰려는 이들이 많아지는 추세”라며 “특히 자가 주택뿐 아니라 최근에는 전·월세 세입자들도 집주인과 협의를 통해 부엌이나 화장실 등의 부분 공사 문의가 많아졌다”고 말했다.


실제로 국내 인테리어 업체 1위인 한샘이 주력하고 있는 리모델링 상품 ‘리하우스’는 올 들어 집 전체 공사보다 부분 공사 건수가 더 큰 폭으로 증가했다. 부분 공사는 올해 2월과 3월에 각각 전월 대비 70% 가까이 증가했고, 2분기 들어서도 1분기보다 약 50% 가량 늘었다.

한샘 관계자는 “집 전체 공사를 하려면 며칠씩 집을 비우고 별도로 거주해야 할 곳도 알아봐야 하는 불폄함이 있어 이를 부담으로 느끼는 수요자들이 많았다”며 “그러나 부분공사는 최소 1일에서 최대 3일 내 시공이 가능해 짧은 기간에 집안 분위기를 바꾸려는 이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부분공사가 리모델링의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한샘과 KCC, LG하우시스 등 국내 빅3 인테리어 업체들도 관련 상품 개발 및 서비스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한샘은 고객들이 시공 후의 모습을 가늠할 수 있도록 ‘3D시뮬레이션’, ‘VR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단 하루 만에 공사를 끝내는 ‘원데이 시공’ 패키지 상품도 늘리고 있다. KCC는 늘어나는 부분공사 수요를 대비해 실제 현장에서 시공을 담당할 파트너사를 확대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주택 매매거래량에 큰 영향을 받았던 리모델링 시장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기존의 리모델링 수요는 자가 소유자가 대부분이어서 주택 매매 거래가 많아지면 늘고, 반대로 거래가 줄면 수요도 감소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이러한 동조현상이 ‘부분 리모델링’ 트렌드 확산으로 깨질 수 있다는 전망이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정부 재건축 규제로 노후화된 아파트 비중은 계속 증가하면서 수선이 필요한 대상 자체도 확대되고 있다”이라며 “집안을 고쳐 쓰려는 잠재 수요가 상당한 만큼 리모델링 시장이 주택 경기와는 별개로 독자적인 시장을 형성해나갈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출처 - 이데일리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