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반전세 계약 ‘14%’…올 최고치 찍었다

  • 관리자 (jlcom)
  • 2020-09-01 09:52:00
  • hit1
  • vote0
  • 61.83.36.182

8월 서울의 아파트 임대차 거래에서 높은 보증금과 함께 다달이 집주인에게 월세를 지불하는 형태인 ‘반전세’의 비중이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31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8월 한 달간(1일~30일) 서울에서 체결된 아파트 전월세 임대차 계약 중 반전세의 비중은 14.3%(868건)이다. 이는 지난달(10.1%)과 비교하면 4.2%포인트, 6월보다는 4.4%포인트 증가했다.

서울시 분류 방식으로 반전세는 보증금이 월세의 240개월 치를 초과하는 형태를 말한다. 보증금 비중이 월세보다 커 시장에서는 통상 ‘반전세’로 부른다.

특히 송파구의 반전세 비중은 지난달 14.4%에서 이달 42.8%로 급증했다. 송파구는 지난달 전셋값 상승률이 한국감정원 조사 기준으로 1.74%로 서울에서 강동구(2.02%)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오른 곳이다.

송파구를 비롯해 강남구(15.6%). 서초구(14.0%) 등 최근 전셋값이 많이 오른 ‘강남 3구’와 강동구(14.0%), 마포구·관악구(14.9%), 성북구(16.4%) 등이 반전세 비율이 높은 구에 속했다.

반면 순수 전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6월 74.1%에서 지난달 73.1%, 이달 72.7%로 3개월 연속 줄어들었다.


세입자 입장에선 최근의 저금리 상황에선 전세보증금을 은행에서 빌리는 것이 매달 현금으로 월세를 내는 것보다는 유리하다. 하지만 전세의 월세화 속도가 빨라지면서 임차인의 입장에서는 주거부담이 더욱 늘어나게 됐다.이는 새로운 임대차3법의 영향으로 전월세 계약기간이 4년으로 늘어나고 보증금 인상률이 5%로 제한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집주인들이 4년 뒤를 생각해 임대차 보증금을 미리 올려 받으려 하면서 전세 대신 보증금 인상분을 월세로 돌리는 ‘보증부 월세’ 방식을 선호하게 된 것이다. 보유세 인상으로 세금 부담이 커진 것도 집주인들이 반전세를 선호하는 이유 중 하나로 거론된다.

전월세 물량 품귀 속에 보증금과 월세도 함께 오르고 있다. 실제 서울 송파구 잠실엘스 84.8㎡의 경우 지난달 24일 보증금 6억원에 월세 90만원(25층)에 임대차 계약을 했지만, 지난 20일 보증금 6억원에 월세 140만원(18층)에 거래돼 월세 50만원이 늘었다.

 

출처 - 헤럴드경제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