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동안 보지 않기 창닫기 평당 1억 넘는 금싸라기 아파트, 몇 개나 될까

  • 관리자 (jlcom)
  • 2020-09-16 09:13:00
  • hit7
  • vote0
  • 61.83.36.182
올해 평당 1억원 넘는 아파트 단지 52곳…작년 대비 7곳 늘어
올해 실거래가 1위는 개포주공1단지

대로변 건너에서 바라본 개포주공 1단지 전경
올해 서울에서 3.3m²(평)당 1억원이 넘는 아파트 단지가 52곳으로 나타났다. 역대 최다 기록이다. 

15일 부동산정보업체 경제만랩이 분석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14일까지 평당 1억원 이상에 거래된 아파트 단지가 중복된 매물을 제외하고도 총 52곳이었다. 서울에서 평당 1억원 이상에 거래된 아파트 단지는 2018년 19곳, 2019년 45곳으로 꾸준히 증가하며 올해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올해 기준 서울에서 가장 비싼 가격에 거래된 아파트 단지는 서울 강남구 개포동에 위치한 개포주공1단지(디에이치퍼스티어아이파크)였다. 지난 3월4일 전용면적 56.57m² 아파트가 평당 1억8086만원에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아파트는 재건축이 진행 중인 단지인 만큼 미래 가치가 높다고 판단되면서 가격이 높게 책정됐다. 

재건축 대상 단지가 아님에도 평당 1억원이 넘게 거래된 아파트 단지도 많았다.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평당 1억3894만원),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1억3777만원),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1억3734만원),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1억3358만원), 성동구 성수동1가 트리마제(1억3052만원) 등이다.

개포주공1단지를 제외하면 매매 가격 상위 10위 안에 드는 단지들의 거래는 모두 정부의 6·12 부동산 정책이 나온 이후인 6~8월에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평당1억원#서울강남3구#개포주공1단지#부동산정책

출처 : 시사저널(http://www.sisajournal.com)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