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1조 적자’ 서울교통공사, 500억대 용산 오피스 통매각한다

  • 관리자 (jlcom)
  • 2020-09-29 09:13:00
  • hit5
  • vote0
  • 61.83.36.182

연말 1조 원에 육박하는 부족자금으로 ‘10월 유동성 위기’설에 휩싸인 서울교통공사(이하 교통공사)가 ‘용산4구역’내 오피스와 아파트 등 500억 원대 핵심자산 매각을 추진한다.

 

28일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교통공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승객 감소와 노인 무임승차 손실 등으로 적자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나자 긴축 경영과 함께 자구책의 하나로서 용산 4구역 자산 매각을 최근 이사회에서 결정했다.

지난 8월 27일 열린 이사회에서 교통공사가 보유 중인 용산국제빌딩주변 4구역(한강로3가 63-70 일대) 토지와 건물의 매각을 조건부로 의결했다. 서울시도 공사의 요청에 따라 조건부 매각안을 최근 승인해줬다.

공사가 매각을 추진하는 자산은 용산4구역의 아파트 301㎡ 규모 1채와 업무동 17~21층 총 5개 층의 오피스 49실(전체면적 9189㎡) 등이다. 공사는 용산참사가 발생한 이 재개발지역에서 당초 4호선이 지나가는 자리에 약 2215㎡ 가량의 지하부지를 보유하고 있었다. 조합이 결성되고 재개발이 추진되면서 공사는 조합으로부터 당초 현금 7억 원의 보상을 제안받았지만, 현금 보상을 택하는 대신 지분권을 얻어 재개발에 참여했다. 자산 가치는 현재 시세로 550억 원~600억 원으로 알려졌다.

용산4구역은 전체 5만3066㎡ 일대에 주상복합 아파트 4개동, 업무시설 1개 동, 공공시설, 문화공원(용산파크웨이) 등을 조성하는 내용으로, 용산역부터 용산민족공원까지 보행길 완성의 한 조각으로서 용산 개발의 중요한 한 축이다.

주진중 교통공사 복합개발처장은 “계속 보유하고 있으면 용산 개발 등으로 공사의 핵심 자산이 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업무와 관련성은 없지만, 미래에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핵심자산까지 매각하면서 자구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향후 용산 일대 개발에 따라 임대수입 등을 비영업 부문의 수익을 올릴 수 있지만, 당장 급한 불을 끄기 위해 알짜 자산도 내다판다는 얘기다.

노동이사, 사외이사 포함 이사 13인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지난 이사회에서도 “부채 현황을 다 해결하지 못하고, 미래 자산만 날리는 거 아니냐”는 매각에 회의적인 의견도 나왔다.

이사회에선 준공 뒤 미등기 상태에서의 매각 시 문제점도 거론됐다. 용산4구역 업무동은 지난 8월22일자로 준공 승인이 났다. 통상 재개발은 준공 뒤 소유권 취득(이전고시)까지 최소 6개월~1년 가량 소요되는 만큼 공사가 등기 이후 매매를 하면 이미 급한 불 끄기의 효력은 상실된 뒤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민간 매각 보단 공공활용성 측면에서 매각을 하더라도 서울시 산하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에 매각하는 쪽으로 입장을 개진했다. 서울시는 돌봄시설, 임대주택 등 복지시설 조성에 필요한 시내 자산이 부족한 형편이기 때문이다.주 처장은 “공공기관이 미등기 매매를 했을 때 혹시나 불의의 법률적 문제가 발생하면 공공기관의 사회적 도리가 아니다. 그래서 적어도 등기 이후 매각해야한다는 안이 (이사회에서)최종적으로 채택됐다”며 “등기가 내년 5~6월에 나면 그때 이사회에서 부의를 하는 조건부 의결”이라고 설명했다.

당장 매각이 유예된 대신 서울시는 공사 자금난 해소를 위해 다음달 2800억 원의 재정투·융자기금을 긴급 수혈한다. 황보연 시 교통실장은 “11~12월에 당장 운영비 자체가 안 나온다고 해서 재투기금을 긴급 투입한다”며 “올해 지출비용은 내년 회계로 넘겨 당장 급한 불은 끄고, 지하철 기본요금 인상과 무임수송 손실 국비지원 법제화 노력도 병행한다”고 했다.

교통공사는 연말까지 자금부족 예상액이 9450억 원에 이르며, 내년 적자액은 1조34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누적적자만 6조 원이 넘는다. 공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손실액(3657억 원)을 메꾸기 위해 행정안전부와 공사채 발행을 논의 중이며 내년도 채용을 축소하는 계획을 세우는 등 긴축경영에 돌입했다. 국회에선 지방 철도 무임승차 손실분(서울은 4800억 원)에 대한 국고 지원 관련 법이 상정돼 있다. 

 

출처 - 헤럴드경제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