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낙찰가율 111.8%… 10월 서울 아파트 경매 역대 최고

  • 관리자 (jlcom)
  • 2020-11-11 09:58:00
  • hit7
  • vote0
  • 61.83.36.182
 
지난달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110%를 넘기며 역대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법원경매로 넘어오는 매물 자체가 적은 데다 부동산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워 경매시장에서 서울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9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발표한 ‘10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111.8%로 관련 집계를 시작한 2001년 1월 이후 가장 높았다. 10월에 낙찰된 서울 아파트 44건의 낙찰가 총액(448억 원)이 전국 주거시설(2255건)의 낙찰가 총액(4309억 원)의 10%를 넘길 정도다.

서울 아파트 경매의 인기가 높은 것은 공급이 부족한 반면 투자 수요가 많기 때문이다. 실제 10월 서울 아파트 경매 진행 건수는 59건으로 올해 7월부터 4개월 연속 60건을 밑돌고 있다.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감과 규제가 상대적으로 덜하다는 점도 한몫하고 있다. 최근 법원경매에 나온 아파트 매물들은 감정가가 시세 대비 80∼90% 수준으로 감정가보다 높은 금액에 낙찰돼도 시세 차익을 볼 수 있다. 자금조달계획서나 토지거래허가서도 필요하지 않다.

 

출처 - 동아닷컴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