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집값 떨어지면 오겠다더니…" 30년 된 아파트도 6억 넘었다

  • 관리자 (jlcom)
  • 2020-11-16 13:03:00
  • hit7
  • vote0
  • 61.83.36.182
전셋값이 끌어올린 아파트 가격, 노도강·중랑구 상승세
서울 외곽지역 아파트 매매값 '급등'
20년 이상된 아파트, 5억→6억 껑충
중소형 아파트 줄줄이 5억원 돌파…"대출도 어려워"
노원구 상계동의 상계현대3차 아파트. 5억원 이하의 매물은 자취를 감춘 상태다.  / 사진=김기운 한경닷컴 기자

노원구 상계동의 상계현대3차 아파트. 5억원 이하의 매물은 자취를 감춘 상태다. / 사진=김기운 한경닷컴 기자

"싸다고 평가 받았던 아파트들도 최근 들어 호가가 7억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전세난에 지쳐 여기라도 사야겠다는 사람들이 사실상 갈곳이 없는 상황이 된거죠."(면목동 A공인중개사)
치솟는 전셋값이 집값을 밀어올리고 있다. 서울 서민들의 대표적인 주거지인 노도강(노원 도봉 강북)을 비롯해 중랑구 등 외곽지역에서 노후된 아파트값 마저도 5억원을 웃돌고 있다. 좀처럼 오르지 않았던 20년 이상된 아파트도 임대차법이 시행되고 상승열차를 탔다. "집값이 오르겠다"는 기대감보다는 "갈 곳이 없다"는 위기감에 매수세가 늘고 있다. 상대적 저렴한 아파트라도 매수하려는 사람들이 늘면서 "서민들이 살 곳이 없다"는 푸념이 나오고 있다.
30년된 아파트 매매가 6억원 넘겨
14일 찾은 서울 중랑구 면목동의 부동산 중개업자들은 "이제 노후화된 아파트도 6억원을 넘었다"고 입을 모았다. 지난 6월까지만 해도 4억~5억원 사이에 거래됐던 아파트들이 최근에는 5억원을 훌쩍 넘겨 거래되고 있다는게 업자들의 설명이었다.

이날 방문한 면목동의 A공인중개사무소의 중개업자는 1990년도에 건축된 용마한신1차 아파트의 전용면적 82㎡의 매물이 5억7500만원에 올라와있다고 소개했다. 이 부동산 중개업자는 "이 매물들이 올해 초까지만 해도 4억원 후반에서 5억원 초반대 수준에서 거래가 됐지만 지금은 6억원에 가까운 선에서 거래가 되고 있다"며 "최근 3개월 사이에 가격이 많게는 5000만원까지 올랐다"고 설명했다.
11월 둘째주(9일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 자료=한국감정원 제공

11월 둘째주(9일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 자료=한국감정원 제공

정부의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서울의 전세 매물이 급감했고, 전세값도 오르고 있다. 이 때문에 "차라리 집을 사자"는 실수요자들은 외곽지역의 중저가 아파트부터 매수에 들어가면서 이들 아파트 매매값을 끌어올리고 있다. 상대적으로 매수세가 적었던 노후된 아파트들도 수개월새에 1억원 이상씩 올랐다.

11월 둘째주(9일 기준)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을 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값은 전체적으로 0.02% 상승했다. 그 가운데 중에서도 중저가 단지가 모여있는 서울 외곽지역의 아파트값의 오름폭이 컸다. 중랑구는 일주일 사이에 0.03%에서 0.04%로 아파트값 상승률이 확대됐다. 면목동 일부 중저가 단지가 중랑구의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세를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이외에도 강북구(0.04%)와 노원구(0.03%)도 저가 단지 위주로 가격이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갭투자보다는 실거주 목적의 수요가 대부분이라는 게 주변 공인중개사들의 얘기다. 내 집 마련을 망설이다 높아진 집값에 발걸음을 돌리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A공인중개사는 "올해 초에는 계약금 5000만원만 들고 오면 집을 보고 바로 계약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면서도 "아파트값이 더 떨어지면 오겠다고 돌아간 사람들이 지금은 아무말도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 중랑구 면목동의 용마한신2차 아파트 /사진=김기운 한경닷컴 기자

서울 중랑구 면목동의 용마한신2차 아파트 /사진=김기운 한경닷컴 기자

면목동의 B공인중개사무소는 "건물이 노후화 되다 보니 인테리어와 함께 문의하는 사람들이 많을 정도로 실거주 목적인 사람들이 대다수"라며 "서울에 전세물량이 없고 워낙 오르다보니 이 지역 노후 아파트라도 사겠다는 게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아파트값 더 떨어지면 오겠다더니…'후회막심'
중저가 아파트 단지들이 몰려 있는 노원구도 분위기는 마찬가지다. 노원구 상계동의 C공인중개사무소는 "5개월 사이에 5000만원이 올라 5억원 이하의 매물은 작은 것들 밖에 없다"며 "상대적으로 저렴하다고 평가받았던 곳들도 지금은 호가가 7억원까지 나오다 보니 여기라도 사야겠다고 생각한 사람들이 이제는 갈곳이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1999년 건축된 상계현대3차 아파트는 지난달 전용면적 84㎡이 6억2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 6월 같은 층수가 5억3000만원에 거래된것 보다 1억원 가까이 오른 수준이다.

'집값 5억원'은 정부의 주택구입자금 대출 상품의 상한선이다. 5억원 이하의 주택이어야만 디딤돌 대출이나 신혼 디딤돌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이제는 서울 외곽에서 집값이 오르면서 대출의 힘도 빌리기 어렵게 됐다는 얘기다.

디딤돌 대출은 연소득 6000만원(생애최초, 신혼부부 등 7000만원) 이하, 순자산 3억9100만원 이하 무주택 세대주가 5억원 이하 주택 구입 시 최대 2억원 한도로 신청 가능하다. 신혼 디딤돌은 연소득 7000만원 이하 신혼부부가 생애 최초로 5억원 이하 주택을 구입할 때 최대 2억2000만원까지 신청 가능한 상품이다. 주택담보인정비율(LTV) 최고 70%까지 연이율 1∼2% 저리로 빌릴 수 있다.

현장에 있는 부동산 중개업자들 사이에서는 전세시장이 안정화 되지 않는한 이 같은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상계동의 한 공인중개사무소는 "임대차법 시행으로 한번 전세매물이 들어가면 매물이 나오기까지 어느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당분간은 지금 같은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출처 - 한국경제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